BOOKS

Elemer
Loose Joints
72,000 won
Elemer
Photography
Loose Joints
Self-published
190 x 230mm
102p
72,000 KRW
collage
Loose Joints
수량증가수량감소
수량
감소 증가

Photography
Loose Joints
Self-published
190 x 230mm
102p

ADD CART
BUY NOW SOLD OUT
Perlaki는 담배 카드(이제는 사라진 20세기 초반의 담배갑에 함께 있던 카드로 한면에는 생활 살림 노하우, 다른 한면에는 그림이 그려져있는 카드이다.)를 수집하는 것을 계기로 “Elemer” 작업을 시작하였다. 그는 그 카드를 '언뜻 보기엔ㄴ 우스꽝스럽고 말이 되지 않는 이미지이지만 그것을 뒤집어봤을때 그 이미지는 불현듯 이해가 된다.' 라고 묘사하였다. 이 카드 뒤집기는 'Elemer'를 통해 계속된다. 새, 방울, 벽돌, 감자 그리고 Elemer 그 자신은 그들의 콘텍스트로부터 부서져있으며 다른것들과 함께 충돌하여 뭉개져있다. 브리콜라주 기법을 통해 Perlaki는 사실로부터 부조리를 단단함으로부터 연약함을 끌어냈다. 

Perlaki began Elemer after starting to collect cigarette cards – the disposable objects of the early 20th century that contain on one side, a household tip, and on the other, an image. He describes how ‘On first glance, the images look silly and nonsensical, but when flipped over these pictograms suddenly make sense’. This flipping of the card continues throughout Elemer – birds, bubbles, bricks, potatoes and Elemér himself are broken from their contexts, they crash and collide with one another. Within this form of bricolage – this flipping of the cards – Perlaki brings out the absurd from the factual, the delicate from the concrete.